Acerca de

KakaoTalk_20220613_225252301.jpg

Noise in the digital world






 

" Clouds ≒ Noise "

 

 

It is a picture drawn by 38 visitors over five days after listening to the sound source that expresses the process of creating clouds made of invisible steam. Inspired by the above picture, I expressed it again with music like the geomungo player Lee Je-in.

KakaoTalk_20220612_040720219.jpg

[ 그림을 그려주신 분들 ] ​

허지원, Jackson Pollock, 허서영, 홍준석, 최성우, 강승현, 이한울, 강지민, 송우남, 이자인, 김도영, 황수린, 유진(상한나무), 김성관, 오권준, 정진희, 베로니카, 김병준, 김미지, 우예빈, 김형서, 최열음, Angie, 김지인, 윤봄, 송민규, 고재연, 박예림, 김재곤, 윤부자, 김예도, 이예인, 류다연, 이준석, Hans Gindlesberger, 이건희, 지현구, 이승호

이 작품은 디지털 기기에 수반되는 노이즈는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에서 시작했습니다. 노이즈는 구름과 닮아있습니다. 세상에는 보고 들을 수 없는 다양한 형태의 전자기 노이 즈가 존재하지만, 디지털 디바이스를 거쳐 전기신호로써 시청각적으로 느낄 수 있게 됩니 다. 대기중에도 수 없이 존재하지만 눈으로 볼 수 없는 수증기는 냉각이라는 과정을 거쳐 구름이라는 형태로 볼 수 있게 됩니다. 이번 작품에서는 수증기(노이즈)를 시각화하여 표현한 구름을 다시 청각으로 변환하는 작업을 합니다. 10가지 종류로 구분된 구름의 생성 과정을 변조(사운드 신시사이즈)와 시각화(사운드 스케이프)를 통해 관람객과 함께 표현합니다.

 

 

This work started with the question of what noise accompanies digital devices. The noise resembles a cloud. There are various forms of electromagnetic noise that cannot be seen or heard in the world, but it can be felt audibly as an electrical signal through a digital device. Water vapor, which exists countless times in the atmosphere but cannot be seen with the eyes, can be seen in the form of clouds through the process of cooling. In this work, we visualize water vapor (noise) and convert the cloud into hearing again. The cloud creation process, divided into 10 types, is expressed with the audience through modulation (sound syncy size) and visualization (soundscape).